World war Z 의 VFX를 담당한 MPC


그들은 현실적인 언데드를 만들기 위해 대규모 군중애니메이션과 손 애니메이션을 사용하였다고 한다.


이스라엘의 Busland는 실사판의 혼합이었다고 한다.


CG 환경, CG 인간, CG 좀비, CG 헬기와 FX효과인 먼지와 헬리콥터 재질효과를 사용하였다고 합니다.


MPC의 슈퍼바이저 노먼은 "이스라엘의 장면은 정말 큰 도전이었습니다." 라고 말했다.


좀비무리와 실사 버스, 예루살렘의 강곽촬영, 도시, 대규모 군중 애니메이션등 모든 환경이 도전이었다고 한다.




영화의 하이라이트 장면이었던 좀비 피라미드는 450개의 VFX장면이 사용되었다고 한다.


처음의 컨셉은 촉수를 연상시키는 컨셉이었지만 나중에는 곤충등 다양하게 보이게 되었다고 한다.



좀비떼를 만들기 위해 자사의 ALICE 시스템을 강화시켰다고 한다.


실제 제작화면일때 저 좀비들은 전혀 없다.


MPC의 가장 큰 고민은 좀비를 렌더링 하는 것이었다.



MPC는 ncloth등을 이용해서 랜더링 하였다고 한다.


역시나 최종 합성은 NUKE를 통해 보는이에게 좀 더 사실적으로 보일수 있게 하였다고 한다.


대충 번역해서 끄적여 보았습니다.


영상을 통해서 어느정도 설명을 하고 있어서 VFX 계통을 공부하시는 분들에게는 좋을거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짜잔!


아기자기하고 귀여운 디자인이죠


저도 사실은 저 디자인은 포토샵이다 일러스트레이터 혹은 3d 프로그램을 가지고 디자인 한것이라 생각 했습니다.


하지만 저 디자인은 종이로 포토를 찍기 다 만들어진 것이죠


크리에이티브적인 표현을 하기 위한 좋은 직업의 하나라고 생각되더군요


이 직업은 현재 한국에는 없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해외에서 현재 인쇄물의 작업군 외에도 프로모션에도 많이 활동한다고 하더군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패션디자인을 보면 다양한 디자인과 칼라가 공존하고 어울러져 있다.


이러한 것들은 그냥 막연히 하는것보다 계획적으로 작업 하는 것이 좋다.


영감을 얻었을 때 좀더 효율적으로 작업하기 위해 계획적인 시스템을 만들어 두는 것이 좋다.


첫번째 : 컬러 스위치 활용하기



많은 작업중에서도 기초적이면서도 중요한 것이다.


다양한 칼라가 필요하고 본인이 생각하는 색상의 기본 칼라와 유사한 칼라와 명도에 따라 다르게 준비해 놓는


것이 좋다. 이러한 것만으로도 좀 더 수월하면서도 자신의 생각을 막힘 없이 그려낼수도 있기 때문이다.


단순한 칼라의 구성이 아닌 주변의 깃털의 칼라나 잎의 색깔등 주제가 실루엣이나 일반적인 라인등을 고려해


서 준비하는것이 좋다.


두번째 : 스케치 단계




스케치를 할때 보통 HB연필을 사용한다.


하지만 단순히 한가지 재질의 연필을 사용하는 것 보다 목탄이나,펜 파스텔을 통해서 다양한 느낌을 연출하면


서 디자인의 새로운 느낌을 살릴수도 있다는것이 중요하다.


다양한 포즈의 디자인을 스케치 하면서 펜이나 파스텔등으로 포인트 부분을 강조하는 것이라 생각하면 된다.


세번째 : 다양한 재질들을 모아라



흔히 모을수 있는 재질도 중요하지만 눈에 띄는 다양한 무늬들과 꽃 물방울등 한쪽에 치우치지 않고 주위를 잘 


살펴보면 주위에 다양한 아이디어를 심어줄 재질들이 많을 것이다.


자신이 직접 사진을찍어 가져오거나 스캔을 통하여 모으는 것도 중요하다. 남이 올린것만을 활용한다는 것은 


제자리 걸음일 뿐이다. 직접 모으는 것도 중요하다.무늬들만이 아니라 옷의 재질이 될수 있는 면의 느낌등 다


양하게 모으는 것이 중요하다.


네번째 : 여러 매체를 혼합하여라



위에서도 언급한 스케치 단계와 마찬가지로 연필만이 아닌 다양한 필기구를 이용하여 합치고 악세사리의 사진


등을 합성하고 응용하는 것이 좋다.


잡지의 사진을 스캔받아 합성하여도 좋고 티비 화면의 영상을 캡쳐해 합성해도 좋다.


위 단계의 3가지를 적절히 혼합하고 눈낄을 끄는 시각적인 임팩트를 주는 것이 중요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포그래픽 디자인에 대한...

Tips/그래픽 | 2013.09.09 14:20
Posted by 노리섬


위 이미지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인포그래픽은 점점 다양한 디자인을 원하게 된다.

좀더 직감적인 느낌을 살린 디자인의 인포그래픽


01.클라이언트의 요구사항을 파악하라



클라이언트에 대한 정보를수집하여 그들의 브랜드 가이드라인과 본인이 생각하는 칼라와 디자인을 잘 수집하여 디자인한다.


02.실험적이어야 한다.


제공된 자료와 내가 원하는 디자인과 스타일을 잘 버무려 전체적인 느낌을 그린다.

다음 부분적인 부분에서 이것저것 다양하게 해보는것이 좋다.

추가와 가감하게 빼주는것도 중요하다.


03.종합하기



전체적인 그림을 설정하면 레이아웃을 균형잡히게 잡아주는것이 중요하다.

색상과 공백 위치등 여러자료와 함께 버무리는 것이 중요하다.


SABRINA SMELKO의 방법이다. -http://www.sabrinasmelko.com/



인포그래픽 디자인으로 영화의 모든것을 말해주는 제임스본드:카지노로얄


이렇게 인포그래픽은 PT뿐만 아니라 연출하기에 따라 다르게 표현되기도 한다.



인포그래픽은 위와같이 레이아웃을 잘 꾸며 정보를 한눈에 보여주는 효과를 지니기도 한다.



주제만 확실하다면 위와 같이 디자인의 전반적인 느낌을 만들어 줄수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Vexel style의 아트워크

Tips/그래픽 | 2013.09.05 14:45
Posted by 노리섬

Vexel 이란 vector와 pixel의 합성어로 벡터느낌의 픽셀로 이루어진것을 말하는데


그중에서 뛰어난 아트워크들을 소개한다



http://www.behance.net/Gallery/Temple/49835


미국만화풍이라 말하기 좋은 느낌이지만 전체적으로 명암대비를 확실하게 주어서 느낌을 잘살렸다는것을 알수 있다.


http://jussta.deviantart.com/art/Charlize-68356605


이거 그린 사람은 다양한 스타일로 많이 그렸던것을 확인 할 수 있었다.


위의 느낌은 백터느낌을 많이 살린 작품중의 하나


http://davidnanchin.deviantart.com/


이 작가는 거의 벡셀작품이 참 많다



http://verucasalt82.deviantart.com/art/Something-Red-Walkthrough-25521333


벡셀작업의 튜토리얼


그냥 사진 가지고 포토샵으로 만들어도 되긴 하는데 이런 느낌을 살리는 작업을 할때의 느낌을 버릴순 없을거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Photoshop In Real Life

Tips/그래픽 | 2013.04.26 14:35
Posted by 노리섬






http://www.behance.net/yayuniversal


사진만으로 툴을 이해 시켰다 하하!


멋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것은 사실 본인이 예전에 봤던 책을 통해 알게 된 것을 적어 놓은것을 다시 풀어내는 글이라 할수 있다.


디자이너에게 새로움이 없다면 죽은것과 마찬가지이므로...



출처는 creative artworks 라는 책



새로운 방향 제시를 위한 14가지 방법




--------------------------------------------------------------------------------------------------

01.


개인적인 작업과 상업적인 작품을 함께 병행해 나가는 것이 좋습니다.포트폴리오가 돈 받고 일한 작품


으로만 가득 찼다면 새로운 작품을 선보여도 참신하기보다는 기존의 스타일과 유사하거나 단지 유행하


는 스타일의 작품이 될 확률이 높아 혁신적이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02.

모든 예술 형식을 통틀어 새로운 트렌드를 놓치지 않도록 합시다. 디자인을 떠나 그 분야가 음악이나 


미술, 건축과 영화 혹은 그 어떤 것이라도 트랜드를 놓치지 않도록 합시다. 특정 분야의 트랜드는 곧 다


른 분야에 급속하게 전파되기 때문입니다.




03.

새로운 테크닉과 툴, 방법들을 계속 공부해야 합니다..이러한 이유로 개인적인 시간을 가질 필요가 있


는 것입니다.




04.

디지털 툴에서 영감을 얻을 생각은 갖지 않도록 합니다. 새로운 스타일은 포토샵의 필터 메뉴에서 나오


는 것이 아닙니다.




05.

영감을 얻기 위한 노력을 게을리 하지 맙시다. 나무껍질 무늬 같은 기하학적 무늬나 신발에 묻은 진흙을 형상


화한 패턴은 더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한 발화점이 될 수 있습니다. 평소에 사소한 것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합


니다.




06.

다른 디자이너나 일러스트레이터와 함께 일해 보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그러는 가운데 여러분이 이제까지 


해왓던 작업에 관한 새로운 시각을 갖도록 하여 새로운 방향을 모색하게 될 것입니다.




07.

트랜드에 중점을 두는 것과 트랜드를 카피하는 것은 아주 다른 것입니다. 트랜드를 읽어가며 그 안에서 진정한 


창의성을 발휘하도록 합니다.




08.

작업 방법이나 새로운 이론에 기대어 영감을 얻으려 하지 말고, 여러분의 창의성이 작업의 방법이나 이론의 변


화에 뒤쳐지지 않고 한발 앞서가도록 합니다.




09.

여러분의 포트폴리오 중 한 작품이라도 상업적인 성격의 작품이 있다면 치워 버립니다.(단, 경제적 사정이 괜


찮을 경우) 그렇지 않으면 가던 길을 계속 가며 똑같은 것을 반복하게 될 것입니다.




10.

새로운 작업 방법이나 이론을 시도해 보고 싶다면 특히 상업적인 작업을 할 때, 이를 숙지햇는지 반드시 확인


해야 합니다.




11.

실패를 각오를 해야 두려워 하지 않습니다. 몇몇 방법은 끔찍한 결과를 가져 올 수도 있지만, 그렇다고 포기하


지 마세요. 경험을 통해 성숙할 것이고 무엇보다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 아닙니까?




12.

자신의 작업을 너무 소중히 여겨 자아도취에 빠지지 않도록 주의합니다.만약 여러분의 작품과 사랑에 빠진 것 


같다면 이제 그 작품을 쓰레기 통에 버릴 때입니다.




13.

디자인을 풀어야 할 문제처럼 여기고 하나씩 풀어나갑니다. 이런 자세를 가지고 열린 마음과 생각으로 클라이


언트를 대하는 것이 좋은 대응 자세일뿐 아니라, 여러분의 작품에 창의적 발전을 가져다 줄 것입니다.




14.

에이전시들 중 자신들의 디자인 규칙이나 원칙을 너무 중시하는 곳은 변화를 따라가기 어렵습니다.



--------------------------------------------------------------------------------------------------


위의 글들이 다 와닿긴 한다.


이런 생각들도 하고 있었고... 하지만 현실은 그냥 던져주고 다음날까지 끝내라는 상사와 브레인스토밍같은 아


이디어 회의는 커녕 클라이언트에게 보여주기도 전에 지네들이 까는 회사...


자기네들은 하지도 않으면서 왜 까고 보는지 모르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엄청난 녀석이 나타났다...


바로 웹에서 3d를 만들어서 렌더까지 할수 있는 녀석이다;;;


화면에 보이는 것이 내가 한것이다.


기본적인 프리셋도 되어 있고 유료 회원과 무료회원으로 나위어 진다.


아직 다 사용해 보진 않았지만 렌더 속도도 빠르고 죽인다.


컴퓨터의 성능은 상관이 없다. 그저 웹만 되면 된다.




소개 영상이다.


이런 녀석을 안 쓸수가 없겟다.


아직은 잘 모르지만 애니메이션 모드는 지원을 안 하는듯...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무료이미지 사이트 - 스톡볼트 -

Tips/그래픽 | 2013.04.07 13:11
Posted by 노리섬

무료 이미지 사이트 알아보기




필요한 이미지를 찾기 위해 여러군데를 돌아다니곤 하는데


그중의 하나인 사이트이다.


http://www.stockvault.net/


이곳 말고도 있지만 그 사이트의 소개들은 차차 할것이고


마음에 드는 이미지를 발견 했을때 아 저거 괜찮은데 하고 들어가보면 유료 이미지들이라


돈을 주고 사기도 뭐하고 그런 경우가 많다.


일단 그런곳을 찾는것보다 먼저 아는 사이트를 통해 최대한 비슷한 이미지를 찾는것이 빠른길이라 생각하는 난


언제나 무료 이미지 사이트를 전전긍긍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말이 필요없는 텍스처 사이트 마양!~

Tips/그래픽 | 2013.03.29 16:04
Posted by 노리섬

이미 알 사람들은 다 알거라 생각되는 사이트


본인의 경우 텍스처를 찾는 시작은 일단 이곳부터 시작한다.



카테고리별로 자료도 충분히 정리가 되어 있고 종류도 많고 화질또한 고화질이 아니더냐~


기본적으로 이곳에 다 있는것 같다.


하지만 원하는 느낌이 없을때는 이곳의 걸 가지고 합성하기도 하고 바꾸기도 하고


다양하게 쓰는 편이다.


무료라는 점은 정말 최고의 매력


로그인도 필요없으니 주말해서 무엇하리~


짱이다 진짜~


http://mayang.com/textures/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무료 텍스쳐 사이트

Tips/그래픽 | 2013.03.27 15:18
Posted by 노리섬

http://www.textureking.com/index.php/category/all-textures


작업을 하다보면 배경이나 혹은 3d로 질감을 내어줄때 언제나 텍스처를 찾아 헤매인다.


이같은 짓을 반복을 하는데 제일 잘나오는곳은 아무래도 마양이지만


그곳을 제외한 다른 사이트를 찾아낸 곳이다.



언제나 같은 소스만 쓰기에도 딸리고 해서 새로운 패턴을 가진 이미지를 찾을때 필요한 곳이다.


사이트 이름도 텍스처 킹이다 ㅋ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도비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지원및 학습 에서 선택을 하면 80프로 세일된 가격으로 구입 할수 있는 옵션이 나온다.


근데 아무나 되는게 아니라 속일수도 있으니;;;


본인이 학생이라는 것을 증명해야만 한다.


대부분 학생들이 공부를 많이 하고 기술 개발을 위해 지원을 해주는 것인데


방법은 국제 학생증을 지급 받아서 등록을 시키면 절차 확인 후 80프로의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근데 웃긴건 배송비가 5만원;;제품은 25만원;;;


디지털 구매를 해도 상관은 없지만 그래도 어처구니 없지 않나 쉽다.


하지만 이런 혜택을 놔두고 따로 어둠의 경로를 굳이 선택을 안해도 좋을거 같다는 생각이 든다.


어차피 한번 사면 몇년은 갈 것이고


이런 지원을 해 주는 곳은 많다


오토데스크또한 그러며 마이크로소프트또한 자사의 소프트를 지원을 해준다.


본인이 확인 해본 바 비주얼 베이직은 무료였으며 맥스도 그랫다


이제 굳이 어둠의 경로를 선택하지 말고 정품을 이용해 보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답은 있다.

사이트는  http://www.urbanfonts.com/free-fonts



이미지를 보면 정말 다양하게 존재한다


붓글씨도 존재하고 느낌별로 정리가 되어 있고 눌러주면 그와 관련된 폰트들이 다양하게 뜬다


이정도만한 무료폰트 사이트도 없을거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또 다른 칼라 맞추기

Tips/그래픽 | 2013.03.14 09:39
Posted by 노리섬

http://www.colorblender.com/



칼라 블랜더라는 곳인데

밑의 사진은 이곳의 인터페이스이다.



여기도 나름 직관적이다.


보면 알겟지만 RGB칼라바를 움직여서 


어울리는 유사색등을 보여준다.



RGB바를 움직여서 칼라를 맞춰주는거 어린애라도 할수 있잖아요~



블루 계통을 선택했을때 나오는 어울리는 색톤들이다.


기본적으로 블랙앤 화이트는 들어가는거 같다.



이곳의 장점은 포토샵 파일과 일러스트로 뽑아준다는 것이다.


일러스트에서 보는것과 포토샵에서 나오는 칼라 개념은 좀 틀리기 때문이다.


같은 어도비인데도 왜 틀린지는 나도 잘 모르겠지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http://colorschemedesigner.com/



사이트에 들어가면 이런 UI가 나오는 정말 직감적이다.

그냥 눌러 보면 우측에 칼라에 대한 정보가 나오는데



우측위에 이것은 유사한 칼라나 보색에대한 컬러 설정 등 

본인이 원하는 칼라대비값을 통해 연출하고자 할때 쓰면 유용할거 같다



칼라를 지정해주면 저 원이 회전을 하며 색사을 맞춰 준다.



샘플로 노란색을 선택햇을때 대비색과 나오는 형태인데



밑부분에 샘플들이 있다.

예제라고 쓰여 있는데 밝게 한 예제와 어둡게 한 예제가 보인다.



밝은 페이지에 대한 예제를 눌렀을때 나오는 이미지이다.


이로써 칼라에 대해 자신감이 없거나 그런사람이 방문하고 디자이너가 칼라에 대해 고민할때 참고하면 좋은 사이트인거 같다.


본인도 색상 대비표나 유사색상 느낌별 예제 이런 책을 들고 다니는데


이 사이트를 아는 순간 그런 책은 이제 바이바이다~




맘에 드셨나요?

맘에 드셨다면 애드 클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노리섬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602)
프리미어 강좌 (15)
에프터 이팩트 튜토 (46)
포토샵 튜토 (83)
일러스트레이터 튜토 (1)
자료실 (137)
3d (22)
Tips (35)
모션그래픽 섬 (242)
etc (20)